서울시립대신문
학생 68.6%, “총학생회 만족한다”
총학생회 ‘톡톡’의 1학기 활동에 대한 전체 만족도는 5점 만점 중 평균 3.89점이다. 매우 높음인 5점, 높음인 4점을 준 응답자의 합이 68.6%로 다수를 차지하는 것을 보면 총학생회에 대한 학생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많은 학생들이 총학생회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이유로 수강신청 문제나 후문 몰래카메라 사건 등 학생들 사이에서 이
기획특집 

그날로부터 37년, 광주에 다녀오다

그날로부터 37년, 광주에 다녀오다
초가을 느낌이 나는 아침, 수첩과 카메라를 들고 광주행 열차에 올랐다. 수첩...
사진기사 
서울로7017의 낮과 밤
만평 
도망가는 내 과목들

도망가는 내 과목들

_서지원 sjw_101@uos.ac.kr
상담사가 들려주는 상담 이야기
학생회관에서는 학생상담센터에서 운영하는 집단상담 광고를 찾아볼 수 있다. 길거리에서 흔하게 ‘상담소’를 찾아볼 수 있게 된걸로 보아 상담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좋아졌나보다. 하지만 그럼에도 많은 이들은 상담과 상담사가 생소하다. 우리대학 김상수 학생상담센터 팀장을 만나 상담이란 무엇인지, 상담사란 어떤
“새로운 플랫폼, 새로운 문법, 변하지 않는 가치”
기술의 발전은 콘텐츠를 변하게 할 뿐만 아니라 콘텐츠를 담는 그릇인 플랫폼의 변화도 야기한다. 이에 발맞춰 기업도 발전해야 하기에 기업은 나름대로의 고민이 깊어진다. 한 번 삐끗하기라도 하면 회사가 망하니 긴장을 늦출 수 없다. ‘레거시 미디어’라 불리는 정통 언론사들도 고민에 빠졌다. 스마트폰의 등장과
인기기사 
1
점점 희미해지는 ‘청량리 588’의 불빛
2
아청법, 다운로드만 받아도 처벌?
3
“서울시립대에 꼭 가고 싶어요”
4
인물동정
5
우리들이 만드는 대학축제 N.U.D.E(New? Um~ Different Exit!)페스티벌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발행인 : 원윤희  |  편집인 겸 주간 : 이주경  |  편집국장 : 김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환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