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독자여론
강남아줌마의 프라다 구두
박소은(국문 13)  |  press@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프라다 구두가 벗겨졌다. 31일 검찰에 출두한 최순실의 구두였다. 26일에는 명품 구두로 가득한 최순실의 신발장이 불필요하게 대서특필되기도 했다. 구두가 표상하는 것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것인가.

언어는 프레임을 형성한다. ‘강남아줌마’는 프라다 구두와 맞물려 최순실을 바라보는 프레임을 만든다. 최순실의 횡포가 밝혀짐에도 불구하고 그는 여전히 강남 ‘아줌마’다. 국정을 농단한 치밀한 계략가가 아닌 욕심 많고 허세에 찌든 여성 이미지만이 남았다. 단순히 욕심과 허세로 온갖 기업을 구워삶고 청와대 고위관료들을 움직일 수 있었겠는가. 언론과 정치인, 그리고 네티즌들의 발화 속에서 최순실은 아녀자·암탉·무속 여인 등 다양한 단어로 변주되며 그 능력을 평가절하당했다. 하지만 그의 입장에서는 무너진 하늘에 솟아난 구멍을 발견한 셈이다. 덕분에 태블릿pc도 못 다루는 아줌마, 신경쇠약에 걸린 아줌마의 연기를 할 수 있게 됐으니.

최순실을 옹호하려는 것이 아니다. 다만 그를 무능력한 여자로 한정하는 시선은 사태를 호도할 뿐이다. ‘여성’대통령이어서, 강남 ‘아줌마’여서 이 문제가 발생했다는 울분은 본질을 이미 충분히 흐리고 있다. 문제의 중심에 서 있는 이들은 이미 젠더를 초월한 권력가들이다. 여성이라는 틀에 끼워 맞추고 깎아내리는 것은 본질을 호도하고 김치녀 담론에 맞춰 합리화하고 있는 것뿐이다. 구두가 72만 원인지 아닌지 보다는 그 구두를 신는 사람이 누구와 무엇을 했는지를 밝히는 게 더 핵심 문제다.


박소은(국문 13)


※ 독자여론은 신문사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립대신문사는 독자 여러분의 투고를 기다립니다.
신문사홈페이지(http://press.uos.ac.kr)로 접속하세요.
글이 채택되신 분에게 원고료를 드립니다.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소은(국문 13)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자연과학연구소 교수들의 ‘재수’ 성공기!
2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를 만나다
3
‘배달의민족, 카카오택시’... O2O의 현재와 미래
4
히트앤드런 방지법, 양육의 책임은 누구의 것?
5
아픈 ‘시냥이’를 위해 따뜻한 손길을 내밀다…
6
신체언어, 표현과 내면의 열쇠
7
괴짜들의 눈으로 작품을 바라보다
8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9
GREEKY LAND SHOW, 괴짜들의 반란이 시작되다
10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사진기사 
새 학기 맞아 동아리 홍보제 열려

새 학기 맞아 동아리 홍보제 열려

지난 12, 13일 이틀간 시대로 및 대강당 앞에서 동아리 홍보제가 열렸...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