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리포터 다이어리
빨간펜 선생님
김수빈 기자  |  ksb9607@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며칠 전, 친구가 부탁을 해왔다. 교내활동 프로그램 신청에 필요한 자기소개서를 썼는데 글을 읽고 이상한 부분을 고쳐달란다. 기대에 미치지 못할까 걱정돼 거절하려했지만, 취재하고 글을 쓰는 게 일인데 글쓰기에 익숙지 않은 자신보다는 낫지 않겠냐며 나를 회유했다. 글쎄. 내가 누군가의 글을 고칠 능력이 되나. 그래도 결국엔 카페에 앉아 친구의 자기소개서를 읽게 됐다. ‘남의 글’을 고치고 있자니 처음 신문사에 들어왔을 때가 생각났다.

신문사에 처음 들어왔을 때에는 짧은 브리핑 기사 하나를 쓰는 것도 만만치 않았다. 머리를 싸매 기사를 완성하고 나서도 선배 기자들에게 스크린을 받았다. 문장을 이리 고치고 구조를 저리 고치고나자 주제만 같을 뿐 전혀 다른 글이 손에 들려있었다. 겨우 5줄 분량의 기사에도 빨간줄이 잔뜩 그어져 있는 것을 보며 걱정하기도 했다. 나도 저렇게 할 수 있을까?

그런데 친구의 자기소개서를 읽으면서 문장의 주술호응은 잘 맞는지, 필요한 정보가 빠지진 않았는지, 문장이 자연스럽게 읽히는 지, 어느새 나름의 기준에 맞춰 남의 글을 평가하고 수정하는 자신을 발견했다. 다른 기자들의 기사를 스크린 할 때도 이젠 익숙하게 빨간펜을 들고 수정할 부분을 찾는다. 물론 나보다 더 경험이 많은 기자들이 글의 흐름이나 논리를 지적하는 것에 비하면 내가 하는 것은 단순한 문장 교정에 그치지만, 이전보다 자연스러워진 문장을 보고 있으면 약간의 뿌듯함도 느낀다. 단순히 주술호응이 맞는 문장으로만 구성된다고 좋은 기사가 아님을 안다. 그래도 독자들이 조금이라도 더 괜찮은 기사를 읽을 수 있도록, 내가 할 수 있는 노력부터 해나가는 중이다.

김수빈 기자 ksb9607@aver.com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수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점점 희미해지는 ‘청량리 588’의 불빛
2
아청법, 다운로드만 받아도 처벌?
3
“서울시립대에 꼭 가고 싶어요”
4
인물동정
5
우리가 몰랐던 길거리 환전소
사진기사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제53대 총학생회 ‘톡톡’은 지난 12일과 13일 이틀 동안 우리대학 건...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