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문화서울시립대문화상
터미널소설, 당선작 소감
안양예고 김지연  |  press@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터미널에 서 있습니다. 오래되고 분주한 곳입니다. 어묵 한 꼬치를 사들고 앉아 전광판 속의 떠나거나 도착하는 버스의 번호를 살핍니다. 사람들은 바쁘게 어디론가 향합니다. 터미널은 계속 그 자리에 있습니다.

‘터미널’은 오래 붙잡고 있던 소설입니다. 원고지 10매 분량의 짧은 콩트에서 단편소설로 바뀌기까지 수많은 은주와 경숙을 만나고 또 떠나보냈습니다. 이야기를 쓰면 쓸수록 떠나는 사람과 남겨진 사람을 구분하기 어려워졌습니다. 터미널은 지난 시절의 나이고, 떠난 인연이며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삶의 어떤 시기입니다. 소설이 당선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몇 번 허벅지를 꼬집었습니다. 수상 소감을 쓰는 지금도 누군가가 타게 될 버스 번호를 들여다보듯 먼 곳의 이야기를 하는 기분입니다.

오랜 습관처럼 저와 제 글을 믿지 못했습니다. 당선된 뒤 친구 몇몇에게 왜 수상했는데 이야기하지 않았냐는 핀잔을 들었습니다. 얼버무리며 웃어넘겼지만 뒤통수를 맞은 듯 정신이 들었습니다. 어쩌면 그만큼 스스로를 믿지 못하고 혼자 텅 빈 터미널에 남아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그런 저를 언제나 믿고 묵묵히 기다려주신 어머니, 아버지 감사합니다. 3년 동안 제 버팀목이 되어 주신 김다미 선생님 감사합니다. 선생님께서 끝까지 좋은 글이라고 이야기해주신 소설로 큰 상을 받았습니다. 저도 믿지 못하는 제 글을 유일하게 믿어주신 선생님이 계셨기에 지금의 제가 있습니다.

문예창작과 34기 친구들, 소설 A파트 친구들 고맙습니다. 온통 하얗고 네모난 전공실에서 들려오는 타자소리나 웃음소리를 들으며 터미널에서 또 다른 터미널로, 혹은 알 수 없는 어딘가로 나아가는 법을 배웠습니다.

서툴게 쓴 수상소감을 가장 먼저 읽어준 주현, 현정 고마워. 지금쯤 어딘가의 터미널을 거쳐가고 있을 은주와 경숙에게도 고마움을 표합니다. 오래 붙들고 있던 소설을 이제 놓아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터미널을 떠나는 첫 발자국에 힘을 실어 주신 서울시립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안양예고 김지연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안양예고 김지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조형관 추락사고 발생… 학생 1명 중태
2
누리의 하루 일과
3
“공연예술계 노동자는 상품이 아냐”
4
누리의 ‘견생’ 이야기
5
예정된 사고, 공연예술계의 비극
6
신규 교내와이파이, 정식 개설돼
7
아트 인 시네마
8
시대 알리미
9
책과 사람이 만나는 곳, 파주출판도시를 거닐다
10
책으로 엮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사진기사 
학내 의제 발굴을 위한 캠퍼스 위원회 출범

학내 의제 발굴을 위한 캠퍼스 위원회 출범

지난 10일, 캠퍼스위원회 위촉식이 대학본부 7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