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문화SI:REVIEW
비틀즈 앨범 “애비 로드” 50년 전 노래가 이렇게 새롭다니!
한승찬 객원기자  |  hsc7030@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네 명의 남자가 횡단보도를 줄지어 걷고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있다. 이 사진은 대중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뿐만 아니라 평범한 사람들도 한 번쯤이라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지금으로부터 반세기 전인 1969년 찍힌 이 사진은 대중음악사에 길이 남을 밴드 ‘비틀즈’의 「애비 로드(Abbey Road)」의 앨범 커버가 됐다.

50년 전 정확히 오늘 발매된 「애비 로드」는 비틀즈가 가장 마지막으로 작업한 앨범이다. 당시 비틀즈 멤버 간의 갈등은 극에 달했기 때문에 이들은 잠정적으로 해체를 합의했던 상황이었다. 역설적으로 작업 당시 촬영된 사진을 보면 서로 웃으면서 잡담을 나누고 있는데, 멤버 모두 마지막 순간이 다가온 것을 알았기 때문에 오히려 마음이 가벼웠던 것 같다.

   
▲ ‘비틀즈’ 「애비 로드」의 앨범커버. 오늘날 비틀즈를 대표하는 사진 중 하나다.
이들의 마지막 모습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곡은 바로 <The End>이다. 8년 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비틀즈는 곡 말미에 세상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마지막 메시지를 전파한다. “끝에 가서는, 내가 받은 사랑은 내가 준 사랑과 같습니다”.

 「애비 로드」의 매력적인 점 중 하나는 이 음반의 ‘명곡’이라고 할 수 있는 곡 두 개가 모두 조지 해리슨의 작품이라는 것이다. 그의 음악적 능력은 그동안 존 레논과 폴 매카트니라는 거목의 그늘에 가려져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 그러나 <Something>과 <Here Comes the Sun>은 그 또한 음악의 ‘천재’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곡이다.

다시 앨범 커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면 본래 비틀즈 멤버들은 히말라야에서 앨범 커버를 촬영하려고 했었다. 그러나 여러 가지 이유로 이 계획은 취소돼 녹음실 앞 횡단보도에서 대충(?) 촬영했다고 한다. 이 사진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사진이 됐고 녹음실의 이름마저도 EMI 스튜디오에서 애비 로드 스튜디오로 바뀌었다. 지금도 수많은 비틀즈 팬들은 이 횡단보도를 걷기 위해 런던을 찾는다.

사람들은 대부분 비틀즈 노래 중 <Yesterday>를 떠올리며 비틀즈가 ‘올드’한 음악을 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다면 지금 당장 「애비 로드」를 들어보길 바란다. ‘힙’한 가사와 톡톡 튀는 사운드가 당신의 선입견을 단박에 깨뜨려 줄 것이다.


한승찬 객원기자 hsc7030@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조형관 추락사고 발생… 학생 1명 중태
2
누리의 하루 일과
3
“공연예술계 노동자는 상품이 아냐”
4
누리의 ‘견생’ 이야기
5
예정된 사고, 공연예술계의 비극
6
신규 교내와이파이, 정식 개설돼
7
아트 인 시네마
8
시대 알리미
9
책과 사람이 만나는 곳, 파주출판도시를 거닐다
10
책으로 엮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사진기사 
학내 의제 발굴을 위한 캠퍼스 위원회 출범

학내 의제 발굴을 위한 캠퍼스 위원회 출범

지난 10일, 캠퍼스위원회 위촉식이 대학본부 7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