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리포터 다이어리
어쨌든 경험은 다다익선
허인영 기자  |  inyoung3210@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오래 전부터 취재를 기획해왔던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에 드디어 다녀왔다. 10월 첫째 주 주말을 온전히 야시장 취재로 보내게 된 것이다. 매일 보는 전농동 일대를 벗어나 ‘진짜 서울’을 만끽하고 싶었던 바람이 나를 주말 취재로 이끌었다. 여의도를 제외한 반포, DDP, 청계천 세 곳을 모두 다녀오며 야시장이라는 문화에 입문했다. 총 세 군데의 야시장을 다녀온 후 ‘많은 곳을 방문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한 군데만 갔었다면 발견하지 못할 매력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금요일에 갔던 DDP 청춘런웨이마켓은 이름에 꼭 맞는 분위기를 자랑했다. 청년 예술가의 상품이 즐비한 핸드메이드존과 다양한 종류의 음악 공연이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2019 서울세계불꽃축제는 토요일에 간 반포 달빛투어마켓에서도 보였다. 밤에 더욱더 빛을 발하는 세빛섬과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는 다른 야시장에게는 없는 반포만의 매력이었다. 일요일에 방문한 청계천 타임투어마켓에서는 광통교 아래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우산들이 전시돼 독특한 풍경을 자아냈다. 각 야시장마다 개성이 뚜렷해 진부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 이미 유명한 속담이지만 들을 때마다 옳은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사진으로만 접했던 야시장은 직접 방문했을 때와 달랐고 여러 번 방문하니까 또 달랐다. 경험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을 수밖에 없다고 느꼈다. 이미 해봤다고 하더라도 또 다시 그 경험으로 돌아갔을 때 처음에는 깨닫지 못했던 것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경험은 쌓이고 쌓여 본인에게 좋은 영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허인영 보도부 정기자 inyoung3210@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허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조형관 추락사고 발생… 학생 1명 중태
2
“페미니즘, 응원보다는 동참을”
3
바로잡습니다
4
처음 뵙겠습니다. 블랙홀입니다.
5
교원 121명에 직급보조비 부당지급
6
같기 때문에 다를 수 있다
7
제55대 총학, 출범할 수 있을까?
8
단장 마친 인권센터, 운영 시작
9
시대의 변화에 발맞춘 우리대학 기숙사
10
부모에게 안심을, 아이에게 안정을
사진기사 
음악학과 감사 징계 이의신청 논의

음악학과 감사 징계 이의신청 논의

2019년 2학기 제1차 임시 대의원회의가 지난 7일 열렸다. 이번 회의...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