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베리타스
사회면 기사와 우리대학의 공통점
박은혜 기자  |  ogdg01@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서울시립대신문 기자로 활동하며 작성한 기사 약 48개 중 약 26개가 사회기사다. ‘사회부’. 사회 2면을 채워야 한다는 ‘부담감’과 가장 능숙하게 쓸 수 있다는 ‘편안함’, 그 어딘가의 애증관계였다.

사회면 기사의 아이템은 사회 문제에서 가져온다. 그러나 그 아이템을 정하는 것에서부터 문제가 생긴다. 사회문제를 대학신문 기자가 심층적으로 다루기에는 한계가 있다. 결국 애매모호한 아이템을 잡으면 여느 신문에서나 볼 수 있는 차별성 없는 기사가 된다. 그래서 기자는 사회부 기사를 작성할 때마다 스스로 던지는 질문이 있다. ‘과연 이 기사가 서울시립대신문에 실리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질문을 맞닥뜨릴 때마다 ‘서울시립대학교’의 정체성을 되새기기 위해 노력한다. 우리대학은 서울시가 세운 공립대학교이기 때문에 ‘서울시’, ‘도시’와 관련된 아이템을 찾으려 노력하고, 우리대학 주변 청량리, 전농동 등 지역사회와 연계된 아이템을 찾는다. 733호 <휘경동 청년주택, 당사자들의 대화가 필요해> 등이 이에 해당한다.

또 서울시립대신문의 주 독자가 우리대학 학생인 만큼 청년세대의 고민과 문제를 다룬다. 737호 <‘마음의 감기’ 우울증을 앓고 있는 청년세대> 등이 있다. 사회현상을 우리대학 전문가의 눈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720호의 <박형수 전 통계청장 인터뷰 “통계는 투명성과 전문성의 조화”> 등이다. 마지막으로 기자가 직접 체험하고 그 생생함을 전달한다. 이런 기사로는 731호 <두 바퀴로 바라본 기울어진 시립대>가 있다.

이렇게 사회면은 서울시립대신문으로서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발버둥 친다. 그 노력이 있어야 사회면 기사가 비로소 서울시립대신문으로서의 의미를 가지게 되는 것이다. 이는 우리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서울시와 서울시민이 우리대학의 필요성에 동감하도록 하기 위해 우리대학은 ‘서울시가 세운 공립대학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계속해서 던져야 한다.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며 우리대학의 의미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예를 들어, 서울시와 협업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거나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활동을 할 수 있다. 738호에 소개된 ‘세운캠퍼스’가 이에 해당한다. 우리대학의 강점을 살리며 서울시와 상생하는 세운캠퍼스. 이런 열매들을 꾸준히 맺을 때 우리대학의 정체성도 굳건해질 것이다.


박은혜 부국장
ogdg01@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조형관 추락사고 발생… 학생 1명 중태
2
처음 뵙겠습니다. 블랙홀입니다.
3
교원 121명에 직급보조비 부당지급
4
음악학과 내 불협화음, '악습'과 학과 특수성 그 사이
5
시대의 변화에 발맞춘 우리대학 기숙사
6
일일 주차권 제외된 학부생, 요금 부담으로 울상
7
일부 외부인 교내 부적절한 행동… 학생들 ‘골머리’
8
미래융합관, 2022년 준공 예정
9
안락사, 사회적 논의 더 필요해
10
우리 삶에 깊게 스며든 지하철 2호선
사진기사 
또 하나의 ‘UOS star’를 환영하며

또 하나의 ‘UOS star’를 환영하며

100년의 긴 역사를 가진 우리대학은 수많은 동문을 배출했다. 우리대학 ...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