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
[퇴임의 변] 깊어가는 시간의 의미
김세훈 편집국장  |  shkim7@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좋을 때는 정말 좋다”

일본의 유명 소설가인 무라카미 하루키가 자신의 절친인 안자이 미즈마루의 딸 결혼식 축사에서 했던 말입니다. 이 무의미한 동어 반복 같은 말은 오랫동안 제 머릿속에 맴돌았습니다. 억지로 현실을 낭만적으로 만들려는 수사보다 미처 생각하지 못한 현실을 정확하게 짚어주는 이 말이 더 낭만적으로 들렸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좋지 않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하루키는 늘 뭔가 딴생각을 떠올리면서 시간이 지나가기를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세상에 즐거움과 보람만 주는 활동은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힘들다, 좋다, 행복하다와 같은 일상적인 단어대신 ‘깊다’라는 말로 제 신문사 생활을 요약하고 싶습니다.

물리적 시간은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적용되지만 그 안에는 그저 흘러가기만 하는 피상적인 시간과 겹겹이 쌓인 경험들을 오랫동안 음미하며 의미를 곱씹을 수 있는 ‘깊은’ 시간이 따로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2년여 간의 신문사 활동은 보람차고 즐겁기만 했던 것도 지치고 버겁기만 했던 것도 아니라 나름의 굴곡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의미 있는 일에는 제 나름대로의 굴곡이 있다고 믿습니다. 처음으로 제 이름이 들어간 기사를 써본 일, 취재를 명목삼아 축제를 즐긴 일, 편집국장으로 신문지면 편집을 책임진 일 등 신문사 생활을 하면서 겪은 경험들의 의미는 앞으로도 오랫동안 제 머릿속을 떠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 굴곡을 함께 만들기도 하고 건너기도 한 기자들에게 대한 고마움을 일일이 표현하기에는 지면이 부족할 것입니다. 먼저, 신문사 활동에서 단순히 2주에 한 번씩 신문을 만든다는 것 이상의 의미를 찾을 수 있게 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합니다. 아울러 남아서 신문사 활동을 계속 하는 기자들도 신문사 생활을 통해 자신만의 의미를 얻어가길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김세훈 편집국장
shkim7@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조형관 추락사고 발생… 학생 1명 중태
2
처음 뵙겠습니다. 블랙홀입니다.
3
교원 121명에 직급보조비 부당지급
4
음악학과 내 불협화음, '악습'과 학과 특수성 그 사이
5
시대의 변화에 발맞춘 우리대학 기숙사
6
일일 주차권 제외된 학부생, 요금 부담으로 울상
7
일부 외부인 교내 부적절한 행동… 학생들 ‘골머리’
8
미래융합관, 2022년 준공 예정
9
안락사, 사회적 논의 더 필요해
10
우리 삶에 깊게 스며든 지하철 2호선
사진기사 
또 하나의 ‘UOS star’를 환영하며

또 하나의 ‘UOS star’를 환영하며

100년의 긴 역사를 가진 우리대학은 수많은 동문을 배출했다. 우리대학 ...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