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보도時代 속 市大
자나깨나 ‘판매원’ 조심
장한빛 기자  |  hanbitive@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이제 그만 놀고 공부해야지’ 했던 다짐이 무색하게 여지 없이 춘곤증이 찾아오는 요즘입니다. 하지만 봄의 불청객이 비단 춘곤증만은 아닌데요. 교문 앞이나 대학가 등 학생들이 많이 모이는 곳이라면 으레 등장하는 판매원들 역시 신입생들에게는 반갑지 않은 존재입니다. 1년에 얼마를 내면 공연이나 영화를 싼 값에 볼 수 있다는 말로 신입생들을 현혹하기 때문이죠. 대학도 왔겠다, 문화생활 즐기며 살고 싶은 새내기라면 쉽게 넘어갈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막상 사용하려면 이런저런 제약이 많아 애꿎은 돈만 버리게 되는데요.

   
 
서울시립대신문 제388호(1994. 4. 11.) 「학교내 선배가장 판매원들 활개」란 독자 투고글을 보니 유서가 꽤나 깊은 일인 듯 싶습니다. 당시 실린 글을 보면 판매원들이 선배로 가장해 설문조사지를 건네지만 막상 거기에 인적사항을 적고 나면 며칠 지나 집으로 책이 배송됐다고 합니다. 설문조사지 뒷장에 책을 구매하는 할부 계약서를 숨겨두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원하지 않는 책을 수십만원이나 주고 구매해야 하기 때문에 학생에게도, 가족들에게도 피해가 적지 않았다고 합니다. 지금보다 악랄한 수법에 인상을 찌푸리게 되지만, 더 안타까운건 예나 지금이나 결국에 스스로가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네요.


장한빛 기자 hanbitive@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한빛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점점 희미해지는 ‘청량리 588’의 불빛
2
아청법, 다운로드만 받아도 처벌?
3
“서울시립대에 꼭 가고 싶어요”
4
인물동정
5
우리가 몰랐던 길거리 환전소
사진기사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제53대 총학생회 ‘톡톡’은 지난 12일과 13일 이틀 동안 우리대학 건...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