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여론
권태를 이겨낸 후배들에게퇴임의 변
김준태 기자  |  ehsjfems@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 제56대 부국장 김준태
제가 좋아하는, 인터넷 상 익명의 글쓴이가 있습니다. 그는 언젠가 이런 글을 썼습니다. “모든 행위는 ‘첫’과 이별한다”고 말입니다. ‘첫키쓰의 짜릿한 추억’이라는 한용운 시인의 시구가 있는데요, 이처럼 처음이란 것은 누구에게나 짜릿함과 설렘을 선사합니다. 신문사 일 또한 그랬습니다. 처음 취재를 나가서 긍정적인 피드백을 얻고, 제 작은 기사를 통해 모종의 변화가 일어나는 경험들은 분명 짜릿했습니다.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짜릿할 수만은 없습니다. 설렘은 오래가지 않는 법이니까요. 기사를 쓰는 일은 언젠가부터 제 일상으로 녹아들었고 그다지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는, 일종의 권태기가 찾아왔습니다. 조금 지루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기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이 지루함을 버텨내지 못하고 나가버리는 사람들도 숱하게 봐왔습니다.

다행이라고 할까요, 저의 경우 이 지루함은 점점 익숙함으로, 편안함으로 그리고 정(情)으로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짜증나는 일도, 힘든 일도 많았지만 신문사 생활이 썩 나쁜 기억으로만은 남아있지 않고, 무사히 임기를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이 덕분이 아닐까 합니다.

제 뒤를 이어 55기 후배들은 곧 국·부장단 자리에 오를 것입니다. 이 친구들도 분명 ‘설렘’을 경험하고, ‘첫’과 이별하며 ‘지루함’도 경험했을 것입니다. 힘든 시기도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을 이겨낸 후배들입니다. 아마 이들도 신문사와 모종의 정을 쌓아가겠지요. 선배의 입장에서, 이들이 참 자랑스럽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후배들이 앞으로 남은 소중한 시간들을 뜻 깊게 보내길 기원하며 이만 글을 마칩니다.

서울시립대신문사 제56대 부국장 김 준 태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점점 희미해지는 ‘청량리 588’의 불빛
2
아청법, 다운로드만 받아도 처벌?
3
“서울시립대에 꼭 가고 싶어요”
4
인물동정
5
우리가 몰랐던 길거리 환전소
사진기사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제53대 총학생회 ‘톡톡’은 지난 12일과 13일 이틀 동안 우리대학 건...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