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보도時代 속 市大
학내 언론, 학생운동의 선봉에 서다
김준태 기자  |  ehsjfems@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1998년 3월 2일에는 서울시립대신문 제448호가 발행됐습니다. 하지만 이후 약 6개월 간 서울시립대신문은 정식 발행을 멈췄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1998년 당시에는 IMF 등의 문제로 학생회비, 복지회 지원비 등 학생들을 위한 예산이 없어지거나 큰 폭으로 줄었다고 합니다. 서울시립대신문 제449호(1998.08.31.)에 실린 기사에 따르면 우리대학 대학언론사도 학교 측으로부터 ‘언론사 예산을 55% 삭감할 계획’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교수들을 위한 ‘학생 지도비’ 항목이 신설되고, 개교 80주년 행사도 문제없이 진행되면서 학생들은 불만을 품기 시작했습니다. 일종의 ‘투쟁’을 계획한 것이죠.

   
 
가장 먼저 투쟁에 나선 것은 학교 내 언론사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정식 발행을 멈추고 ‘학원자치’라는 이름의 호외를 발행해 현 사태의 부당함을 알렸습니다. 이 움직임은 호응을 얻었고 우리대학의 학생들은 ‘우리 권리 찾는 사람들’이라는 단체를 조직해 학생운동을 이어갔습니다. 학생들은 학교 측에 서명안을 제출하거나 총장 간담회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1998년 1학기에 이뤄진 이 운동은 이른바 ‘학원자주화 투쟁’으로 불립니다.

물론 부족함도 많이 보였습니다. 명확한 구심점이 존재하지 않았고, 학생들의 움직임은 대동제 이후로는 점차 흐지부지됐다고 합니다.

하지만 소정의 성과도 이뤄냈습니다. 당시 총학생회는 학교 측에 ‘학생자치 보장과 교육여건 개선’을 요구하는 공개질의서를 보냈고 결국 긍정적인 대답을 얻어냈다고 합니다.

김준태 기자 ehsjfems@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문재인 후보의 당선은 선거사의 기록”
2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미세먼지
3
‘아차’ 싶은 혐오표현, ‘으라차차’ 뒤집자
4
장애는 태어나는 게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
5
시설과와 노동자 벌어지는 간극
6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탈진실’의 시대
7
여전히 ‘휘청’거리는 아르바이트 환경
8
사람을 닮고 싶었던 번역기, NMT를 만나다
9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10
문재인, 청년大고용시대 열까
사진기사 
62.3%의 외면, 구멍 뚫린 학생자치

62.3%의 외면, 구멍 뚫린 학생자치

지난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진행된 총학생회 선거가 37.7%...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