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독자여론
부산국제영화제, 이대로 끝장날 것인가?
추병진(도사 11)  |  press@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우리는 더 이상 부산국제영화제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자리매김한 부산국제영화제가 느닷없이 ‘정치’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며 한순간에 붕괴될 위험에 빠지고 말았다. 

갈등은 세월호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의 상영 논란에서 시작된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었던 서병수 부산시장은 “정치적 중립을 훼손할 수 있는” 이 작품을 상영 중단할 것을 요구했고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상영작에 대한 비판은 있을 수 있지만 작품에 대한 비판과 작품의 상영취소 요구는 별개의 문제”라고 답하며 이를 거부했다.

영화제가 끝나고 논란은 마무리된 것처럼 보였지만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금 삭감이나 집행위원장 검찰 고발 등의 문제들이 생겨났다. 최근에는 영화제에 정치적 외압이 작용했다는 논란이 커지자 서병수 시장은 조직위원장직의 사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수년간 영화제를 이끌어온 이용관 집행위원장의 재신임을 끝내 거부하면서, 사실상 집행위원장을 해촉하고 본인은 그와 함께 동반 사퇴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영화제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지지하는 칸·베를린·베니스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해외 영화인들은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다. 국내 영화인들 또한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몹시 걱정스러운 일이다. 만일 이 문제가 가슴에 와 닿지 않는다면 최악의 사태를 상상해보길 바란다. 영화가 정치권력에 굴복한다면 과연 다른 예술도 살아남을 수 있을까?


추병진(도사 11)

※ 독자여론은 신문사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립대신문사는 독자 여러분의 투고를 기다립니다.
신문사홈페이지(
http://press.uos.ac.kr)로 접속하세요.
글이 채택되신 분에게 원고료를 드립니다
.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추병진(도사 11)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점점 희미해지는 ‘청량리 588’의 불빛
2
아청법, 다운로드만 받아도 처벌?
3
“서울시립대에 꼭 가고 싶어요”
4
인물동정
5
우리들이 만드는 대학축제 N.U.D.E(New? Um~ Different Exit!)페스티벌
사진기사 
서울로7017의 낮과 밤

서울로7017의 낮과 밤

지난 5월 20일, 서울역 고가도로가 ‘사람길’로 탈바꿈하며 시민들에게 ...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발행인 : 원윤희  |  편집인 겸 주간 : 이주경  |  편집국장 : 김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환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