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독자여론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
이설화(국제관계 12)  |  press@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지난 달, 안산에 다녀왔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가 마련돼 있었다. 참사가 터진지 2년이 됐다. 참사 직후 일반 분향객들의 눈물로 가득 찼던 합동분향소에는 이제 희생된 학생의 친구 한 명만의 울음소리가 새어나오고 있었다. 안산에서 만난 보나는 자신을 2학년 5반 故박성호 군의 큰누나라고 소개했다. 옆에는 3반 故박예슬 양의 동생 예진이가 서 있었다. 친자매처럼 서로를 챙겨주던 보나와 예진이, 왠지 모를 소외감에 친척들 만나기가 편하지 않다는 세희 아버지, 병원에서 막 퇴원하고 대학생들을 만나러 왔다는 영석이 어머니 등을 만났다. 그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것은 더 마음 아픈 일이었다.

신문에서 본 ‘세월호 희생학생 누나’는 이제 카톡을 주고받는 친구가 됐다. 1박 2일간 인사를 나눈 희생학생 부모님들의 얼굴에는 우리 엄마, 아빠의 모습이 겹쳐졌다. 2년간 세월호를 잊고 지내온 내 자신이 죄스러웠다. 학교에 돌아와 세월호 문제에 공감하고 있는 우리학교 학생들과 노란 리본을 나눠 주기로 했다. 리본을 나눠 주면서도 ‘이게 과연 무슨 의미가 있을까’하고 자꾸만 의의를 찾으려 했다. 그런데 행사가 다 끝나고, 리본을 가져가던 학생 중에 6반 희생학생 사촌 형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희생자 가족에게 힘이 되고 리본을 받은 학생들이 세월호를 한 번 더 생각했으면 됐다.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 참사 직후 외쳤던 문구를 많은 사람들이 떠올려줬으면 좋겠다.


이설화(국제관계 12)

※ 독자여론은 신문사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립대신문사는 독자 여러분의 투고를 기다립니다.
신문사홈페이지(
http://press.uos.ac.kr)로 접속하세요.
글이 채택되신 분에게 원고료를 드립니다.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설화(국제관계 12)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지폐로 보는 대한민국 70년
2
게임 속 ‘걷기’의 재발견 : 워킹 시뮬레이터
3
도시에 드리운 젠트리피케이션, 선택인가 순리인가
4
물리엔진, 컴퓨터에게 물리를 알려주다
5
게임 속 ‘걷기’의 재발견 : 워킹 시뮬레이터 -2
6
소수자 우대정책, 상생의 윤리를 말하다
7
데이트폭력, 서로 존중하며 예방해야
8
수상한 흥신소의 ‘수상한 인터뷰’
9
‘죽음’이라는 벽을 넘어 당신에게 닿기를
10
미래 비관 ‘82%’ 원인은 진로·대인관계
사진기사 
편견은 벗고, 존중을 입자

편견은 벗고, 존중을 입자

한 사람이 ‘‘우리는 모두 편견을 입고 있다’라는 작품 앞을 지나가고 있...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