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여론리포터 다이어리
독자와의 소통
이동연  |  rhee352@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면 어떤 사건에 대한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는 자막을 볼 때가 있다. 방송 이후에는 많은 제보들로 여러 취재가 이뤄지고 시청자들에게 그 결과를 보여준다. 그런 장면을 볼 때면 TV가 가지는 영향력에 대해 새삼 느끼게 된다. 이렇게 제보는 여러 사실들을 파헤치고 그 과정에서 새로운 진실을 밝히기도 한다. 이런 이유로 TV 이외의 여러 신문들도 제보를 통해 많은 기사를 작성하고 있는 것 같다.

<서울시립대신문>에서도 제보를 기다리는 경우가 있다. 이번호에서는 4면의 기사에서 학점교류를 한 학생들의 제보를 기다렸다. 그 결과 예전에 신문사에서 일했던 선배 한 명만이 제보를 했을 뿐이었다. 제보를 통한 방법 이외에도 취재를 통해 10명 정도의 학생들과 인터뷰를 할 수 있었다. 그렇지만 대부분이 우리대학에서 타대학으로 학점교류를 갔던 학생들이어서, 타대학에서 우리대학으로 학점교류를 온 학생들의 소리는 많이 듣지 못했다. 이밖에도 여러 내용에서 제보를 기다렸지만 참여율은 낮은 편이었다.
 아쉬웠다. 독자들에게 더 필요하고 좋은 정보를 전달하고 싶었지만 그러기가 어려웠던 것이 특히나 아쉬웠다. 분명히 대학신문이라는 특성상 아직까진 SNS를 이용해도 전파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그렇지만 앞으로는 독자와 더 가까워질 날도 올 것이다. 독자들도 그 날까지 조금만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많은 사람들의 제보와 그 제보에 걸맞은 수준의 강도 높은 취재로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칭찬받는 것처럼, 우리 신문도 독자들과 함께 양질의 기사를 만들어가는 미래를 기대해 본다.


이동연 기자 rhee352@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동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점점 희미해지는 ‘청량리 588’의 불빛
2
아청법, 다운로드만 받아도 처벌?
3
“서울시립대에 꼭 가고 싶어요”
4
인물동정
5
우리들이 만드는 대학축제 N.U.D.E(New? Um~ Different Exit!)페스티벌
사진기사 
서울로7017의 낮과 밤

서울로7017의 낮과 밤

지난 5월 20일, 서울역 고가도로가 ‘사람길’로 탈바꿈하며 시민들에게 ...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발행인 : 원윤희  |  편집인 겸 주간 : 이주경  |  편집국장 : 김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환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