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보도時代 속 市大
여학생 휴게실, 잘 사용하고 계신가요?
전재영 수습기자  |  jujaya920@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여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설치된 여학생 휴게실. 덕분에 시험공부로 지친 날이면 여학생들은 무거운 몸을 이끌고 휴게실에 찾아가 꿀 같은 잠을 청할 수 있습니다. 또 감상에 젖는 날에는 휴게실에서 조용히 독서와 사색을 즐기기도 합니다. 이처럼 여학생 휴게실은 휴식이 필요한 여학생들에게 조용하고 깨끗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학생 휴게실이 항상 이렇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했던 것은 아닙니다. 서울시립대신문 제480호(2001.5.7.) 「여학생 휴게실 지속적인 관리 필요」에서는 여학생 휴게실이 관리가 되지 않아 지저분하고 쾌적하지 못하다는 점이 지적됐습니다.

   
 
당시 글을 투고한 학생은 영어 시험을 준비하며 학교에서 밤을 새다가 잠시 눈을 붙이기 위해 여학생 휴게실을 찾아갔다가 깜짝 놀랐다는 사연을 밝혔습니다. 먼지와 쓰레기들이 휴게실을 뒤덮고 있었고 베개와 이불에서는 악취가 진동했기 때문입니다. 이 학생은 글 말미에서 여학생 휴게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가 필요함을 주장했습니다. 어쩌면 지금 여학생 휴게실이 쾌적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이 학생 덕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의 여학생 휴게실은 나무랄 데 없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관심이 소홀해지면 예전처럼 지저분한 모습으로 되돌아갈 수도 있습니다. 쾌적한 환경의 여학생 휴게실을 사용할 때면 여학생 휴게실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해 주세요.


전재영 수습기자 jujaya920@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문재인 후보의 당선은 선거사의 기록”
2
시설과와 노동자 벌어지는 간극
3
컴퓨터 게임으로 돌아온 추억의 숨은그림찾기, ‘Hidden Folks’
4
총학생회 주관 몰래카메라 불시 순찰
5
부유하는, 무채색의 자아들
6
‘21세기관 학생라운지’ 개방
7
‘후문 몰카’ 피의자 징계요구안 전달돼
8
특별조사위원회 관련 세칙 제정될까
9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미세먼지
10
감사위 독립됐지만, 한계 여전해
사진기사 
우여곡절 끝에 새 총학 출범

우여곡절 끝에 새 총학 출범

2018학년도 총학생회 및 단과대학 재·보궐선거 결과, 총학생회 ‘어울림...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726-1710(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