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보도대학보도
미화 공무직으로 하루살기
한태영 기자  |  hanlove0207@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눈에 띄진 않지만 우리대학에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들이 있다. 바로 우리 대학을 위해 근로하는 청소 노동자이다. 이번 호에서는 수많은 노동자 중에서도 100주년 기념관을 청소하는 김정우 씨와 함께 일하며 그들의 삶을 느껴봤다.

기자가 학교에 도착한 시간은 아침 9시였다. 김정우 씨를 찾아 도착한 100주년 기념관의 국제회의장은 수많은 청소 노동자들로 붐볐다. 모두 저마다 테이블과 의자들을 옮기며, 바쁜 아침을 보내고 있었다. 수많은 사람들 중 김정우 씨를 찾기 위해 헤매던 기자는 일 하던 분을 붙잡고 수소문한 다음에야 김정우 씨를 찾을 수 있었다. 김정우 씨는 웃는 얼굴로 기자를 반겨주었다. 주변에 있던 노동자들도 모두 장난스레 “어유, 만나서 반가워!”, “올거면 더 빨리 와서 도와주지!” 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놓았다.

일을 체험하기 앞서 가장 먼저 김정우 씨로부터 아침업무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김정우 씨를 비롯하여 7시에 출근하는 청소 노동자들은 각자가 맡은 구역을 청소하고 있었다. 김정우 씨의 말에 따르면 100주년 기념관의 경우 남자 4명, 여자 3명이 배정돼, 여성들은 화장실을 청소하고 남성들은 건물의 나머지 구역을 청소한다고 한다.


한태영 기자 hanlove0207@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자연과학연구소 교수들의 ‘재수’ 성공기!
2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를 만나다
3
‘배달의민족, 카카오택시’... O2O의 현재와 미래
4
히트앤드런 방지법, 양육의 책임은 누구의 것?
5
아픈 ‘시냥이’를 위해 따뜻한 손길을 내밀다…
6
신체언어, 표현과 내면의 열쇠
7
괴짜들의 눈으로 작품을 바라보다
8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9
GREEKY LAND SHOW, 괴짜들의 반란이 시작되다
10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사진기사 
새 학기 맞아 동아리 홍보제 열려

새 학기 맞아 동아리 홍보제 열려

지난 12, 13일 이틀간 시대로 및 대강당 앞에서 동아리 홍보제가 열렸...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