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신문
보도심층보도
확대되는 학점교류
국승인 기자  |  qkznlqjffp44@uos.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우리대학에는 듣고 싶은 강의가 너무 없어!” 수강 신청을 위한 시간표를 만들 때마다 종종 내뱉게 되는 말이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 없다. 우리대학은 타대학에 가서 강의를 들을 수 있는 ‘학점교류’ 제도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번 학기 학점교류를 통해 25명의 우리대학 재학생이 타대학에서 강의를 듣고 있으며 53명의 타대학 학생이 우리대학에서 강의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학점교류는 오는 2학기에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21일 ‘서울총장포럼’을 통해 서울 내 주요 대학들의 학점교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23개 대학이 학점교류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학점교류협약은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발의됐다. 뿐만 아니라 대학을 넘어 학생들이 자유롭게 강의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교수들 간의 경쟁을 촉진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우리대학은 기존 15개 대학에 이어 서강대, 한국외대, 홍익대 등 새로운 19개 대학과도 학점교류를 할 수 있게 됐다. 이 학점교류는 한 학기 최대 6학점까지 이수가 가능하다. 또한 학점교류를 통해 졸업요건학점의 최대 절반까지 이수할 수 있다. 이처럼 오는 2학기부터 대대적으로 시행될 ‘학점교류’, 조금 더 깊게 알아보자.


국승인 기자 qkznlqjffp44@uos.ac.kr

< 저작권자 © 서울시립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국승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자연과학연구소 교수들의 ‘재수’ 성공기!
2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를 만나다
3
‘배달의민족, 카카오택시’... O2O의 현재와 미래
4
히트앤드런 방지법, 양육의 책임은 누구의 것?
5
아픈 ‘시냥이’를 위해 따뜻한 손길을 내밀다…
6
신체언어, 표현과 내면의 열쇠
7
괴짜들의 눈으로 작품을 바라보다
8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9
GREEKY LAND SHOW, 괴짜들의 반란이 시작되다
10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사진기사 
새 학기 맞아 동아리 홍보제 열려

새 학기 맞아 동아리 홍보제 열려

지난 12, 13일 이틀간 시대로 및 대강당 앞에서 동아리 홍보제가 열렸...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30-743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미디어관 3층 대학신문사
휴대전화 : 010-2509-4012(편집국장)  |  전화 : 02-6490-2494  |  FAX : 02-6490-2492
Copyright © 2013 서울시립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os.ac.kr